신아속보
"폼페이오, 김정은 친서 갖고 귀국"… 곧 트럼프에 전달될 듯
"폼페이오, 김정은 친서 갖고 귀국"… 곧 트럼프에 전달될 듯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09.09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긍정적인 서한일 것"… 북미관계 개선될 지 '주목'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사진=AF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사진=AF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쓴 친서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8일(현지시간) AP통신은 익명의 국무부 관리를 인용해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이 도착하길 기다리고 있는 김 위원장의 친서를 수령해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리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비무장지대(DMZ)에서 건네졌다는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P통신은 아직 김 위원장의 친서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됐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미·인도 국무·국방장관 회담 참석차 인도와 파키스탄 등을 방문하고 지난 7일 귀국했다. 같은 날 트럼프 대통령도 노스·사우스 다코타주(州)에서 지지자 모임과 모금 행사 등에 참석을 하고 밤늦게 백악관으로 돌아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게 "김정은 위원장이 내게 보낸 개인적 서한이 오고 있다"면서 "긍정적인 서한일 것"이라며 기대를 나타낸 바 있다.

김 위원장의 친서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되면 지난달 말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취소 이후 얼어붙었던 북미관계가 다시 개선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