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정은, 9·9절 앞두고 軍장성 승진인사 단행
김정은, 9·9절 앞두고 軍장성 승진인사 단행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9.08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 수립에 인사 단행 처음… "충성심 높이려는 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권 수립 70주년(9·9절)을 하루 앞두고 군 장성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8일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인 김정은동지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0돌을 맞으며 이날 인민군 지휘성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줄데 대하여 명령하시었다"고 전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리문철 외 4명이 육군중장(별 2개), 김덕삼 외 3명이 해군 소장(별 1개), 김성기 외 29명이 육군 소장, 유학철 외 6명이 내무군(경찰청 해당 인민보안성 소속) 소장으로 각각 승진했다.

상장(별 3개) 이상의 승진인사는 없었다. 하지만 승진자는 46명이어서 비교적 큰 규모다.

김정은 집권 이래 정권 수립 기념일에 군 장성 인사가 단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집권 이후 거의 해마다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 때 주로 군 장성 승진인사를 단행해왔다.

이는 정주년(5·10년 단위로 꺾어지는 해)인 70주년을 계기로 정권에 대한 군부의 충성심을 높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