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빅 포레스트', 오늘 베일 벗는다...블랙코미디 지평여나?
'빅 포레스트', 오늘 베일 벗는다...블랙코미디 지평여나?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8.09.07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빅 포레스트’가 오늘(7일) 첫 방송된다.

tvN이 새롭게 선보이는 불금시리즈 ‘빅 포레스트’(연출 박수원, 극본 곽경윤 김현희 안용진, 각색 배세영)는 저마다 다른 이유로 서울 대림동에 흘러들어온 세 남녀의 파란만장한 오프로드 생존기를 그린다. 폭망한 연예인 신동엽(신동엽 분)과 초보사채업자 정상훈(정상훈 분),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최희서 분)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대림 오프로드 생존기’가 참신한 웃음으로 불타는 금요일 밤을 화끈하게 공략한다. 바람 잘 날 없는 대림동에서의 삶을 이어가는 이들의 다이내믹한 모습을 통해 유쾌한 웃음과 가슴 찡한 공감을 선사할 전망.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박수원 PD와 ‘SNL 코리아’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차별화된 블랙코미디의 탄생을 예고한 ‘빅 포레스트’의 첫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이 직접 전하는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흥미로운 조합! 신동엽X정상훈X최희서, 불타는 금요일 화끈하게 책임진다!

캐스팅부터 과감하고 신선하다. 데뷔 27년 만에 처음으로 정극 연기에 도전하는 자타공인 ‘웃음의 神’ 신동엽, 생활밀착형 연기의 달인 정상훈, 대세 배우로 떠오른 최희서의 흥미로운 만남이 기대 이상의 시너지를 예고한다. 신동엽은 하루아침에 폭망한 톱스타 ‘신동엽’ 역을 맡아 새로운 연기 변신에 나선다. 정상훈은 홀로 딸 보배를 키우는 싱글대디이자, 순박하지만 결코 평범하지 않은 초보 사채업자 ‘정상훈’으로 분해 웃픈 일상을 그려낸다. 영화 ‘박열’을 통해 신인여우상 싹쓸이의 진기록을 세웠던 최희서는 시크한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로 분해 새로운 얼굴을 선보인다. 정상훈과의 러브라인을 예고한 최희서의 합류가 어떤 케미스트리를 빚어낼지도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 여기에 명불허전 ‘웃음 제조기’ 신동엽과 정상훈 콤비의 시너지가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아무도 못 말리는 채무자와 초보 사채업자로 이제껏 본 적 없는 ‘웃픈’ 브로케미가 궁금증을 유발한다. 첫 정극에 도전한 신동엽은 “코미디 장르로 새로운 도전을 늘 하고 싶었다. 이 참신한 도전에 SNL 제작진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뜻깊다”며 “정극 연기는 나에게 굉장한 도전이기도 하지만 만족감과 행복감을 느끼며 작업하고 있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낯설고 이국적인 대림동서 펼쳐질 웃프지만 따뜻한 ‘대림 오프로드 생존기’ 이제껏 본 적 없는 차별화된 블랙코미디 탄생 기대감

서울 한복판의 이국적이고도 낯선 공간 대림동은 ‘빅 포레스트’의 주된 공간이다. 세 주인공에게 대림동은 팍팍한 일상의 바탕이자 때로 따뜻한 삶의 터전이 되기도 하는 장소. 언어도, 가치관도 다른 각양각색의 사람들과 겪게 되는 사건사고 속에서 ‘빅 포레스트’의 주인공들은 아이러니하게도 삶을 지탱할 에너지를 얻는다. 몰락한 연예인 동엽에겐 아무도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마음 편한 안식처, 초보 사채업자 상훈에겐 소중한 딸과의 보금자리, 청아에겐 아들과 미래를 꾸려나갈 익숙하고도 낯선 정착지가 바로 ‘대림’이다. ‘빅 포레스트’는 저마다의 사연으로 대림동에 정착해 삶을 이어나가는 세 사람을 중심으로 웃프지만 따뜻한 이야기를 펼쳐낸다. 안상휘 CP는 “치열한 삶이 펼쳐지는 대림에서 ‘신동엽’이 삶의 활력을 찾는 과정을 그리는 동시에, 결국 치유를 주는 것은 사람의 따뜻한 온기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박수원 연출 역시 “대림(大林)은 영어로 ‘빅 포레스트’다. 오프로드에 들어선 동엽과 상훈이 방황을 거듭하다 방향을 찾아가는 모습이 큰 숲에서 길을 찾는 것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울 한복판, 세 주인공들은 대림이라는 ‘숲’으로 변화와 생존을 위해 들어왔다. 그 안에는 나름의 생태계가 있고, 그것은 주인공들에게 호의적이기도 적대적이기도 하다. 그리고 ‘숲’처럼 치유를 얻기도 한다”라며 “이 드라마는 세 주인공들이 낯설고 이국적인 대림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 부딪히는 모습을 통해 색다른 삶의 형태를 보여주는 것에 집중한다”고 기획의도를 덧붙였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교도소에 이어 ‘대림동’이라는 신선한 공간에 주목한 박수원 감독이 <SNL 코리아>의 제작진과 만나 어떤 시너지로 새로운 형식의 블랙코미디를 탄생시킬 것인지 기대와 관심이 쏠린다.

#꿀잼 지수 높이고 리얼리티 더하는 연기 고수 총출동!

평범한 듯 특별한 대림동의 일상을 생생하고 다이내믹하게 그려낼 범상치 않은 캐릭터들은 ‘빅 포레스트’의 또 다른 관전포인트. 탄탄한 내공의 연기 고수들이 곳곳에 포진해 극의 리얼리티를 더하고 꿀잼 지수를 높인다. 극 중 동엽의 유일한 정신적 지주 ‘김용’ 역을 맡은 전국환을 비롯해 전매특허 추심 기술로 초보 사채업자 상훈에게 ‘신세계’를 맛보게 하는 ‘아보카도금융’의 동료들 정문성, 김민상, 정순원, 유주은의 활약은 버릴 캐릭터 하나 없는 꽉 찬 라인업을 완성한다. 여기에 연기파 배우 장소연과 고수희, 이준혁, 허성태가 특별 출연해 꿀잼 지수를 업그레이드 시킨다. 장소연은 죽을 뻔한 동엽을 구하는 미스터리 조선족 ‘채옥’으로 분한다. 고수희는 대림고 여교장 역으로 등장해 특유의 능청연기로 신동엽과 차진 연기 호흡을 나눈다. 대림고 ‘학생주임’으로 이준혁, 허성태는 조선족 ‘길강’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극의 완성도를 높인다.

‘빅 포레스트’ 제작진은 “코미디 장르에서 독보적인 배우와 제작진 의기투합했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과 유쾌한 웃음 코드까지 더해져 색다른 블랙코미디를 선보일 예정이다”라며 “낯설고 투박하지만 사람 냄새 나는 대림에서의 고군분투가 화끈하게 웃기고, 때로는 눈물 맺히도록 뭉클하고 짠한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tvN 불금시리즈 ‘빅 포레스트’는 오늘(7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jy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