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취약계층 지원사업 ‘틔움버스’ 사업 9차 공모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취약계층 지원사업 ‘틔움버스’ 사업 9차 공모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8.09.07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에 어려움 겪는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대형버스 지원으로 다양한 문화체험 기회 마련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사진=정태경 기자)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사진=정태경 기자)

글로벌 선도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 조현범대표이사의 사회공헌재단인 한국타이어나눔재단이 시행하는 ‘틔움버스(일반지원)’ 11월 공모(9차 공모)를 9월 10일부터 10월 5일까지 4주간 진행한다.

틔움버스(일반지원) 사업은 매월 온라인 공모를 통해 대상 기관을 선정하며, 3월부터 9월까지 7개월 동안 신청기관 792개 중 246개 기관을 선정해 최대 1박 2일 동안 45인승 버스와 버스 기사를 포함한 고속도로 통행료, 유류비, 주차료 등 버스 운행에 해당하는 모든 비용을 지원했다. 2018년 틔움버스(일반지원) 사업은 이번 11월 공모와 10차로 진행되는 12월 공모를 끝으로 마무리된다.

11월 틔움버스(일반지원) 신청을 원하는 기관 및 단체는 한국타이어나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기관의 전문성 및 신뢰성, 프로그램 내용의 타당성 및 차별성, 지원 효과성 등의 심사 기준에 맞춰 선정하여 10월 12일 발표할 예정이다.

2013년부터 시작된 틔움버스 사업은 지난해까지 누적 총 2330대의 버스를 지원하여 약 7만8천여 명의 취약계층에게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했다. 올해는 550여 대의 틔움버스를 지원해 약 1만8000여 명 이상에게 혜택이 돌아갈 예정이다. 틔움버스 이용 후 결과보고서와 후기를 바탕으로 선정된 우수 이용 기관에게는 틔움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한편 틔움버스 사업은 한국타이어의 핵심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Mobility)’을 반영한 한국타이어나눔재단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45인승 대형버스를 지원하여 취약계층의 문화, 역사, 전통, 생태, 교육 등의 체험을 돕는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