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남도의회,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대책 마련 촉구
충남도의회,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대책 마련 촉구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8.09.0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7월 대다수 도시계획시설 실효 예상
도내 40.1㎢, 8조9000억원 달해
충남도의회가 6일 열린 제306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대책 마련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가 6일 열린 제306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대책 마련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가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일몰제(日沒制)로 인해 오는 2020년 7월이면 대다수 도시계획시설의 실효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충남도의회는 지난 6일 열린 제306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안장헌 의원(아산4)이 대표 발의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대책 마련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안 의원은 결의안에서 충남도내 장기 미집행시설은 40.1㎢, 8조9000억원에 달한다. 별도의 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2020년 효력을 잃게 되면서 토지 소유자들의 대규모 건축행위로 인한 난개발 등 사회적 파장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예를 들어 현재 일선 시군에 마련된 공원으로 쓰이는 토지가 개인 사유지일 경우 계속 사용하려면 지자체 등이 나서 이를 매입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 1999년 헌법재판소가 “도시계획시설 결정 후 20년 이상 미집행하거나 보상 없이 토지의 사적 이용을 제한하는 것은 과도한 제한”이라는 취지로 ‘헌법불합치’ 판결을 내린 데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오는 2020년 7월이면 대상 도시계획시설은 자동 일몰,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는 게 의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안 의원은 “8조9000억원에 달하는 보상비 및 공사비는 충남도 한해 예산 5조 6000억원의 159%에 해당한다”며 “자치단체의 재원으로 충당하기에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비단 충남도만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앙정부는 지자체 예산으로만 집행을 유도하고 있다”며 “해제특례, 민간 특례 등 중앙정부차원의 적극적인 대책은 미흡하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또 “중앙정부가 나서지 않는 한 사실상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에 대한 문제는 해결할 수 없다”며 “과연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에 대한 문제의식과 해결의자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현실 속에서 지방의회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중앙정부는 적극적인 해결의지에 따른 제도개선을 통해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재정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채택된 결의안은 대통령, 국회의장, 정부 각 부처에 전달될 예정이다.

[신아일보] 충남도/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