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용인시, 황석 등 11개 소하천 2023년까지 정비 추진
용인시, 황석 등 11개 소하천 2023년까지 정비 추진
  • 김부귀 기자
  • 승인 2018.09.06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국비보조 제한에 시급한 구간 우선 투자

경기 용인시는 홍수 피해를 막기 위해 백암면 황석천 등 관내 11개 소하천(총연장 7.43㎞)을 오는 2023년까지 연차별로 집중 정비한다고 6일 밝혔다.

한정된 예산으로 150개에 이르는 관내 소하천 전체를 정비를 할 경우 사업이 지나치게 장기화되어 사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5개년 계획을 수립해 시급한 구간부터 우선 투자한다.

이는 국비보조로 진행되는 소하천 정비 예산을 정부가 일반회계에서 균형발전특별회계로 전환해 국비 확보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시는 집중호우 시 재해위험이 높은 곳을 우선 추진키로 하고 지난해 실시설계를 마친 백암면 황석천과 현재 실시설계가 진행 중인 남동 신기천, 양지면 내추계천 등의 정비를 2021년까지 완료한다.

내년에는 이동읍 삼파천 0.85㎞구간, 양지면 식송천 0.24㎞구간, 모현읍 동산천 0.4㎞구간 정비를 신규로 착수해 2021년까지 마친다.

또 이동읍 수역천과 양지면 음달안천을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동부동 예직천과 포곡읍 송골천, 이동읍 남생이천 등을 2022년부터 2023년 사이에 집중 정비한다.

시 관계자는 "재해 예방을 위해 소하천 정비가 시급한 만큼 앞으로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를 직접 방문하고 예산배정을 지속적으로 건의하는 등 사업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용인/김부귀 기자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