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주 52시간 효과? '살림男' 늘었다
주 52시간 효과? '살림男' 늘었다
  • 김견희 기자
  • 승인 2018.09.0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이후 2개월간 살림살이 구매 남성 급증
반찬·과일 등 신선식품에 청소용품도 인기
(자료=옥션 제공)
(자료=옥션 제공)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저녁 있는 삶’을 보내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온라인쇼핑으로 살림살이를 구매하는 남성들이 늘고 있다. 

6일 온라인마켓 옥션에 따르면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 7월 이후 최근 2달간(7월1일~8월31) 남성들의 살림 관련 품목 구매율을 살펴본 결과 청소용품부터 생활용품, 식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가사 관련 용품들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으로 물을 분사하는 스프레이 밀대는 2배(188%) 이상, 밀대패드는 4배(307%)나 증가했다. 청소기에 대한 수요도 커지며 무선청소기(63%)와 로봇청소기(27%)를 비롯해 손걸레질의 수고를 덜어주는 물걸레청소기(37%) 모두 두 자리 수 증가했다.

수납용품도 많이 찾았다. 해당 기간 틈새서랍장(251%), 철제수납장(223%), 투명수납장(196%) 등이 모두 3배나 증가했다. 플라스틱 수납장의 남성 구매량도 2배(91%) 가까이 늘었다.

집에서 저녁식사를 하는 경우도 많아지면서 식품류나 주방용품을 구매하는 남성도 늘었다. 배추나 열무, 시금치 등 채소를 구매한 남성은 53% 증가했으며, 냉동과일(133%)과 계절과일(29%) 등 과일류도 성장세를 보였다.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반찬과 김치를 찾는 남성고객도 많았다. 

같은 기간 반찬 전체가 18% 증가한 가운데, 절임배추(104%), 총각·무김치(71%), 열무김치(69%) 등 김치류의 증가폭이 컸다. 요리에 필요한 조미료·양념(15%), 고추장·장류(6%)도 소폭 증가했다. 이밖에 조리도구와 냄비 전체 품목도 각각 13%, 10%씩 남성고객의 구매량이 증가했다.

옥션 관계자는 “52시간 근무제 확산으로 퇴근이 빨라지면서 남성들의 가사분담 늘고, 관련제품 쇼핑에도 직접 나서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특히 쇼핑시간을 절약하고 배송도 간편해 온라인몰을 이용하는 남성분들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견희 기자

pek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