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당정청 "新성장산업 육성 통해 민간일자리 창출"
당정청 "新성장산업 육성 통해 민간일자리 창출"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9.06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헬스·소프트웨어·지식재산 분야 집중 지원
발명 특성화고 지정확대…SW·ICT 규제샌드박스 도입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 관계자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이오헬스ㆍ소프트웨어ㆍ지식재산 일자리창출 당정협의에 참석해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홍의락 산자중기위 간사.(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 관계자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이오헬스ㆍ소프트웨어ㆍ지식재산 일자리창출 당정협의에 참석해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홍의락 산자중기위 간사.(사진=연합뉴스)

당정청은 6일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해 바이오헬스·소프트웨어·지식재산 분야 등 신(新)성장산업 육성에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성장 일자리창출 당정협의회'에서 이같이 뜻을 모았다고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정책위의장에 따르면, 당정청은 우선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의 연구개발(R&D) 지원을 통해 바이오헬스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이를위해 인공지능·IT 등 신기술을 활용해 신약개발과 임상시험 체계를 첨단화하고, 오송·대구 등 첨단의료복합단지의 신약개발 인프라를 고도화하기로 했다. 

또 마이크로 의료로봇, 돌봄 로봇 등 혁신형 의료기기 R&D를 확대하고, 국가별 피부특성 등을 고려한 맞춤형 화장품 개발을 통해 화장품 수출지역 다변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바이오헬스 분야 창업 활성화를 위해선 관련 전문인력을 양성해 중소 바이오기업을 지원하고,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및 인체세표 활용 재생의료 기술 등 최첨단 바이오헬스 분야도 육성하기로 했다.

소프트웨어(SW) 분야에선, 인재 육성을 위해 산업계 수요를 중심으로 대학 소프트웨어 교육과정을 혁신하고 청년인재를 집중 양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아울러 SW·ICT(정보통신기술) 분야의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하고, 일자리 창출효과가 높은 고성장 소프트웨어 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체계를 구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지식재산 분야의 경우에는 정부와 지자체, 기업, 대학이 협력해 대학생을 대상으로 지식재산 실무 교육과 취업을 지원한다.

현재 6개교인 발명·특성화고 지정을 12개교로 확대하고, 정부에서 발주하는 특허 조사·분석 물량의 민간 점유율을 현재보다 대폭 확대해 지식재산 관련 공공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하는 방안도 마련됐다. 

스타트업과 중소벤처기업이 지식재산을 담보로 사업화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금융 지원을 확대하고 우수한 지식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당정청이 논의한 대책의 상세한 내용은 오는 11일 열리는 제7차 일자리위원회 회의 이후 공개될 예정이다.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