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포용적 금융시대, 은행별 취약계층 우대 예금상품은?
포용적 금융시대, 은행별 취약계층 우대 예금상품은?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9.0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금융당국의 서민금융 활성화와 취약계층에 대한 효과적인 금융지원을 강조하는 포용적 금융 기조에 맞춰 시중은행들이 각양각색의 혜택을 담은 취약계층 우대 예금상품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국민은행은 KB국민행복적금을 통해 사회적 소외계층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금융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KB국민행복적금은 2011년 출시한 KB국민행복만들기적금의 가입대상 및 월 납입한도를 확대하고 최고금리도 연 7.5%로 인상해 새롭게 출시한 상품이다.

가입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소년소녀가장 포함)과 북한이탈주민, 결혼이민여성, 한부모가족 지원대상자, 근로장려수급자이며 월 적립금액은 1만원 이상으로 정액적립식 또는 자유적립식으로 선택 가입할 수 있다. 기본금리는 연 4.5%이며 우대금리 포함 시 최종이율은 정액적립식은 연 6.5%, 자유적립식은 연 5.5%이다.

특히 사회소외계층일수록 저축기간 중 중도해지가 많은 점을 고려해 특별중도해지가 가능하다. 적금 가입 후 6개월 이상 경과 후 주택임차(구입), 출산, 입원 등의 사유로 중도해지해도 기본금리를 제공한다.

신한은행의 신한새희망적금은 서민의 자립 및 재산형성 지원을 위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3년간 매월 20만원까지 최고 연 4.5% 금리를 제공하는 적금상품이다.

가입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와 근로장려금 수급자, 북한이탈주민, 결혼이민자, 장애인, 한부모 가족지원보호 대상자, 소년소녀가장 등 저소득자이다. 기본금리는 연 3%, 우대금리 연 1.5%다.

우리은행 꿈나래통장은 3년 또는 5년간 매월 자녀교육비 마련을 위해 일정금액을 저축하면 소득수준에 따라 동일한 금액 또는 1/2 금액을 서울시와 시민 후원금으로 지원하는 상품이다.

가입대상은 만 18세 이상 서울시 거주자로 소득인정액이 기준중위소득 80% 이하, 14세 이하 아동의 부모다. 기본금리는 연 2.7~2.8%이다.

KEB하나은행 내일키움통장은 가입자가 적립금 불입시 정부지원금을 추가로 적립, 지급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가입대상은 자활근로사업단 참여자로 기본금리는 연 2.5%, 우대금리 연 0.8%이다.

농협은행 NH희망채움적금은 취약계층에게 우대금리 및 수수료면제 혜택을 제공하는 상품이다. 가입대상은 차상위계층과 북한이탈주민, 기초생활수급자, 소년소녀가장, 근로장려수급자, 한부모가족대상, 노숙인 등이다. 기본금리는 연 2.45~2.65%, 우대금리는 1.5%~2.5%이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