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종합) 남북정상회담 18~20일 평양 개최… 김정은 비핵화 의지 재확인
(종합) 남북정상회담 18~20일 평양 개최… 김정은 비핵화 의지 재확인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9.0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실장, 방북결과 브리핑… "고위실무협의 내주 초 판문점서
유관국에 결과상세 설명… "평화정착 보다 실질적 진전 이뤄나갈 것"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남북은 오는 18~20일 2박3일간 북한 평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장으로 지난 5일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온 정 실장은 6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남북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우선 제3차 남북정상회담은 9월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열기로 했다.

남북은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열기로 했다.

이번 3차 회담에서는 판문점선언 이행성과 점검 및 향후 추진방향을 확인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및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특사단은 이번 방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본인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남북 간에는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또 남북은 현재 남북간 진행 중인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고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상호 신뢰 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구체적 방안에 합의하기로했다.

이와함께 남북은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협력을 해나가기로 했다.

특사단은 이번 방북 결과를 미국 등 유관국에 상세히 설명하고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정 실장은 "앞으로 남북은 인내심을 갖고 꾸준히 노력해나감으로써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에서 보다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사단 방북 상황을 지켜보며 응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단장인 정 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으로 구성된 특사단은 전날 방북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