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2018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개최
2018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개최
  • 배달형 기자
  • 승인 2018.09.05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10월 13일까지 영일대해수욕장 일원에서 열려
허윤수 평생학습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사진=배달형 기자)
허윤수 평생학습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사진=배달형 기자)

경북 포항시 평생학습원 허윤수 원장은 5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 회견을 갖고 오는 15일부터 10월 13일까지 29일간 영일대해수욕장 일원에서 포항의 산업자원 '철'에 예술의 혼을 불어넣은 축제 '2018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을 개최한다 고 밝혔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은 '호랑이 꼬리를 잡다'라는 주제로 예술가와 철강기업체 산업 근로자 그리고 지역 시민이 함께 만든 스틸아트작품 전시와 다양한 거리예술공연 및 문화예술 체험이 함께하는 도심 속 예술축제다.

이번 축제는 16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전문작가 작품 22점, 철강기업체 작품 20여점, 시민참여작품 등을 전시하는 스틸아트웨이와 크루즈선과 버스를 타고 포항의 문화예술관광자원을 둘러보는 스틸아트투어 프로그램, 매주 주말과 공휴일에 진행되는 다양한 국내·외 거리극, 버스킹 공연, 버블·마술 쇼 등을 볼 수 있는 스틸아트웨이쇼가 준비되어 있다. 이 밖에도 추석 연휴 중 진행되는 스틸한가위한마당 프로그램과 다양한 각종 스틸 관련 체험과 이벤트 작가와의 만남 등의 부대 행사 등으로 알차게 구성되었다.

2018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안내 포스터(자료=포항시 제공)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역대표 공연예술제 지원사업에서 예술일반분야 전국 최우수 지역공연예술제로 선정되어 문화도시 포항의 위상을 크게 높였다.

올해는 축제의 예술성을 더욱 강화하고자 최초로 예술감독제를 도입하여 국내 문화예술계에 정통한 미술전문가인 김노암 감독을 선임했으며 시민 참여작품의 질적 제고를 위해 지역 예술강사를 모집해 통합 예술 워크숍을 축제 최초로 진행했다.

특히, 한국의 대표하는 최정상급의 김구림, 이강소 작가를 비롯해 오원영, 이용백, 정 현, 김병호, 이이남, 이세현, 이상준, 황성준, 장승효, 김승영, 정정주 작가의 설치 작품, 최문석, 노해율 작가의 키네틱아트 작품 등 다양한 스틸 관련 22개의 작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한국 아방가르드를 대표하는 1세대 원로 작가인 김구림 작가가 출품한 '음양'은 거대한 스테인레스 스틸과 스톤의 조화가 돋보이는 작품이며 이번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을 위해 신작이 출품되어 국내 미술계에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도 철강 기업체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로 포스코, 현대제철, ㈜제일테크노스, 신화테크, 동국제강, 넥스틸, 동일산업, 삼흥특수금속, 세아제강, 신일인텍, 조선내화, 한국멕케이용접, 해동엔지니어링, GS기어, SMC 등 17개 업체에서 20여점의 스틸 조각 작품을 출품했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존 주말과 공휴일에 1일 1회 운영했던 스틸크루즈 아트투어를 1일 2회로 확대했으며 지역 예술가와 함께 스틸 체험 부스와 아트마켓을 운영한다.

평생학습원 허윤수 원장은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은 포항을 대표하는 철을 예술과 접목해 지역문화 콘텐츠를 구축하고 창조도시의 가치를 발견하는 대표적인 축제다"며 "미래 도시공간과 축제의 비전을 제시하는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끊임없는 지역연관 콘텐츠 생산 그리고 지역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지속적인 프로그램 개발로 지역 사회와 소통하는 세계적인 문화예술축제로 발돋음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포항/배달형 기자

bdh25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