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예산·지출·계약금액 등 '경기도 가계부' 개방한다
예산·지출·계약금액 등 '경기도 가계부' 개방한다
  • 임순만 기자
  • 승인 2018.09.0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부터 경기데이터드림 통해… 투명성 확보

예산과 지출, 계약 금액 등 경기도 재정과 관련된 모든 데이터가 일반에 개방된다.

경기도는 6일부터 경기데이터드림을 통해 예산과 지출, 계약 등 재정관련 데이터 일체를 누구나 보고 활용할 수 있게 공개한다고 5일 밝혔다.

개방하는 데이터에는 별도의 정보공개 청구가 있어야 볼 수 있었던 데이터들도 포함된다.

개방대상 데이터는 도 전체 부서별·세부사업단위별 예산과 지출, 계약내역이다. 예산 데이터로는 예산 총액, 지급누계액, 집행잔액이, 지출 데이터로는 지출일자, 지출개요, 지급액, 거래처명, 사업자등록번호 등을 개방한다.

계약 데이터에는 계약명, 계약일자, 계약방법과 금액, 주도급자명, 사업자등록번호 등이 있다.

재정 데이터는 도민 누구나 별도의 신청 없이 열람은 물론 다운로드할 수 있다. 도는 2017~18년 데이터를 우선 개방하고 순차적으로 과거데이터를 개방한다.

박종서 도 빅데이터담당관은 “도의 재정뿐만 아니라 재정에 대한 데이터 또한 도민이 주인이라는 이재명 지사의 방침에 따라 데이터를 개방하기로 했다”면서 “도민의 세금이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 누구나 손쉽게 확인할 수 있어 도민 누구나 예산낭비 감시자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도는 개방된 재정데이터가 현재 진행 중인 ‘주민참여예산제’와 예산낭비를 감시하는 ‘예산바로쓰기 도민감시단’ 활동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데이터드림은 경기도의 공공데이터를 한 곳에 모아 놓은 사이트로 CCTV 현황, 전기차 충전소 현황, 지식산업센터 현황 등 총 1400여 종의 공공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

[신아일보] 경기도/임순만 기자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