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권위 "한국 노인-청·장년 간 소통 어려워"
인권위 "한국 노인-청·장년 간 소통 어려워"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8.09.05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EM 노인 인권 컨퍼런스서 발표… 급속 고령화·산업화가 원인

국내 노인 세대와 청·장년 세대 간 소통이 원활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국가 인권위원회의 보고가 나왔다.

정상환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은 5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제3회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아셈) 노인 인권 콘퍼런스 첫 번째 세션에서 ‘한국의 노인 인권 현황’을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인권위는 노인 1000명과 청·장년 500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노인의 약 51%가 청·장년과 대화가 통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청·장년과의 갈등이 심하다고 느낀 비율은 약 44%였다.

반면 청·장년은 약 88%가 노인과 대화가 통하지 않는다고 응답했고, 약 80%는 노인과 청·장년 간 갈등이 심하다고 여겨 더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 위원은 이러한 실태의 원인으로 고령화·산업화의 급속한 진행을 꼽았다. 노인 인구가 새로운 기술에 대한 적응을 어려워 하면서 급변하는 젊은 세대의 트렌드를 따라잡지 못한다는 것이다.

또한, 노인들은 고령화로 돌봄 노동에 대한 부담이 증가한 것도 젊은 세대가 부담을 느끼는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분석했다.

이에 노인이나 손자녀 돌봄에 대해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은 60∼70% 수준으로 나타났고, 청·장년들도 약 85% 이상이 이에 대해 동의했다.

정 위원은 발표를 마무리하면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인 노인 빈곤과 노인자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적 역량이 총동원될 필요가 있다"며 "노인을 권리 주체로서 인식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콘퍼런스에는 국제연합(UN), 세계보건기구(WHO) 등 관련 국제단체와 전문가 등이 참석해 노인에 대한 장기 요양과 완화 치료 등을 주제로 노인 인권의 국제 동향과 노인 인권 협력 증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ls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