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천 서구, '정서진 피크닉 클래식' 페스티벌 개최
인천 서구, '정서진 피크닉 클래식' 페스티벌 개최
  • 박주용 기자
  • 승인 2018.09.05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청라호수공원 야외음악당서 개막 공연 진행
(사진=인천시 서구)
(사진=인천시 서구)

인천시 서구와 서구문화재단은 클래식 축제, ‘2018 정서진 피크닉 클래식’ 개막 공연을 오는 8일 청라호수공원 야외음악당에서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서구의 아름다운 관광 명소인 청라호수공원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개막 공연은 친구, 가족과 함께 피크닉을 즐기며 수준 높은 클래식을 감상할 수 있는 무료 공연으로,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선사한다.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최고의 프리마돈나, 소프라노 신영옥이 함께하는 개막 공연에는 아나운서 진양혜가 사회를 맡고, 불가리아 출신으로 카라얀이 극찬한 세계적 지휘자이자 현재 대구시향의 상임 지휘자로 재직하고 있는 줄리안 코바체프가 지휘봉을 잡는다.

또한, 이번 축제를 위해 해외 유학파 수석 연주자들과 단원으로 특별 결성된 페스티벌 오케스트라가 연주를 펼치며, 올해 하반기부터 핀란드 방송 교향악단의 부수석으로 활동하는 차세대 거장, 클라리네티스트 김한이 협연 무대에 오른다.

프로그램은 야외 피크닉 공연에 걸맞게 폭넓은 청중과 교감할 수 있는 곡들로 구성했다. 베르디의 ‘운명의 힘’ 서곡과 클라리넷 협주곡 등을 연주하며, 신영옥이 헨델의 ‘리날도’ 중 ‘울게 하소서’, 카탈라니의 ‘라 왈리’ 중 ‘나는 멀리 떠나야 하네’ 등의 오페라 아리아를 노래한다.

특히, 신영옥과 인천서구립소년소녀합창단은 환상의 하모니를 이뤄 ‘넬라 판타지아’와 ‘유 레이즈 미 업’을 들려준다.

‘2018 정서진 피크닉 클래식’은 이날부터 15일까지 청라호수공원, 서구문화회관, 엘림아트센터 등 서구지역에서 다채로운 공연을 펼친다.

축제에는 세계 정상급 연주자들이 대거 참여하며, 인천서구립소년소녀합창단을 비롯해 인천 내 아마추어·학생 연주자 및 연주 단체들도 무대에 오른다.

개막공연과 9일 펼쳐질 선데이클래식 야외공연은 우천 시에는 같은 시간 서구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공연한다.

[신아일보] 서구/박주용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