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화군, 수확기 맞아 야생동물 피해 최소화
강화군, 수확기 맞아 야생동물 피해 최소화
  • 백경현 기자
  • 승인 2018.09.05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까지 민통선 야생동물 야간포획단 운영

인천시 강화군은 본격적인 수확기를 앞두고 유해 야생동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14일까지 민통선 지역(양사. 송해. 교동)에 대해 야간 포획단을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군의 올해 공식 접수된 유해 야생동물 포획신청 민원은 60여 건에 이르고 있으며, 미신고 민원을 감안할 때 실제로는 이를 훨씬 웃돌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표적인 유해 야생동물인 고라니는 보통 봄철에 3~4마리를 출산해 수확기에는 벼 등 많은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있어 개체수 억제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이에 강화수렵협회와 야생생물관리협회 8명으로 구성된 포획단은 2개조로 나뉘 유해야생동물의 주 활동시간인 오후 7시부터 11시까지 야간 집중 포획에 나선다. 본격적인 수확기 전에 개체수를 줄인다.

군 관계자는 “형광색 모자 및 조끼를 착용하는 등 총기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념하고 있다”며 “농업의 안정적 경영을 위해 유해 야생동물 피해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 봄 파종기에도 포획단을 운영해 고라니 160마리를 포획했다.

[신아일보] 강화/백경현 기자

khb58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