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사업 확장 vs 인력난…우체국 알뜰폰 위탁판매 '먹구름’
사업 확장 vs 인력난…우체국 알뜰폰 위탁판매 '먹구름’
  • 이창수 기자
  • 승인 2018.09.05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정부에 인력 충원요청 무응답
갈등 첨예화 되면서 무산 가능성도
(사진=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캡쳐)
(사진=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캡쳐)

정부가 추진하는 우체국 알뜰폰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정부는 위탁판매 수를 늘리기 위한 방안을 추진 중인데 노조는 인력문제 해결이 우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5일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알뜰폰 위탁판매 우체국을 연내 1800개로 300개 늘리고 위탁판매 입점사도 9개에서 13개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우본은 상반기에 알뜰폰 위탁판매 희망 우체국 수요를 조사했지만 지원 우체국이 저조하자 최근 동·면 단위 6급 우체국을 중심으로 지역별로 알뜰폰 판매 우체국 수를 할당했다. 6급 우체국 171곳 중 알뜰폰 판매 우체국이 4곳에 불과한 서울에는 107개가 할당됐고 경인 지역과 부산에도 각각 90개와 60개가 할당됐다. 우본은 지원을 독려하기 위해 신규판매 우체국 1곳당 10만원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우본 공무원노조는 알뜰폰 위탁판매 인력은 늘리지 않은 채 판매 우체국 수만 확대하려는 데 대해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우본 공무원노조는 "우체국 알뜰폰 위탁판매가 시작된 2013년 9월부터 즉각적인 인력 충원을 요구했지만 인력 충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알뜰폰 위탁판매 확대가 큰 성과를 얻지 못할 것이라며 보편적 요금제를 통한 가계통신비 인하 정책에도 역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알뜰폰 위탁판매 확대가 지연되거나 무산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우본은 "알뜰폰 활성화를 위해 위탁판매 확대를 추진했지만 지원 우체국이 많지 않은 상황이라며 조만간 우본 공무원노조 등과 협의해 대책을 마련할 것이다"고 밝혔다.

csl@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