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무성 "소득주도성장, 태어나선 안 될 괴물"
김무성 "소득주도성장, 태어나선 안 될 괴물"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9.0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 토론' 6개월만 재개…"장하성 해임해야" 
'당권 행보냐' 질문엔 "계속 해왔던 일" 선그어

 

김무성 전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열린토론, 미래-소득주도성장 왜 문제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무성 전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열린토론, 미래-소득주도성장 왜 문제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무성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4일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대한민국 경제를 위해 절대로 태어나서는 안 될 괴물"이라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열린토론, 미래-소득주도성장 왜 문제인가' 토론회에서 "소득주도성장은 이념적으로 좌파 사회주의 계획경제와 포퓰리즘에 기반을 두고 있으므로 시장경제 하에서 절대로 작동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이라도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소득주도성장은 본질적으로 성장보다는 분배 우선의 사회주의 정책임을 국민에게 이실직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저임금 인상에 깜짝 놀랐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데 대해선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과정에 적극 개입해 동결시켰어야 할 장 실장이 이런 무책임한 발언을 했다"면서 "당장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 정부의 경제정책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한 자성의 목소리도 나왔다.

김 전 대표는 토론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야당은 (소득주도성장 정책과 관련해) 대안을 찾고 당력을 모아 최선을 다한다고 하는데 국민들이 별로 인정해주지 않는 괴리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면서 "한국당이 투쟁에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김 전 대표가 바른정당 고문으로 있던 지난해 8월 같은 당 정진석 의원과 시작했던 '열린 토론'의 일환으로 이 모임은 지난 2월 이후 중단됐었다.  

하지만 지난달 '길 일은 보수정치, 공화주의에 주목한다'를 주제로 세미나를 여는 등 활발한 정치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당권 행보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흘러 나오고 있다.

이를 반증이나 하듯 토론회에는 강석호, 권성동, 김영우, 송희경, 여상규, 이완영, 장제원, 정갑윤, 추경호, 홍철호 등 당내 초·재선은 물론 중진 의원 다수가 참석했다.  

김 전 대표는 이와 관련해 "의원생활을 하면서 계속 해왔던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