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MB정부 댓글조작' 조현오, 5일 경찰 조사 받는다
'MB정부 댓글조작' 조현오, 5일 경찰 조사 받는다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8.09.04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옹호하는 댓글 쓰도록 총지휘한 혐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한다.

4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오는 5일 오전 9시 경찰청으로 출석하라고 통보했고 조 전 청장은 이에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청장은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 등 각 조직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찰관들에게 댓글을 달게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받는다.

수사단은 해당 사건을 수사하던 중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청 보안국, 정보국, 대변인실 등에 재직한 전·현직 경찰 관계자들로부터 댓글공작이 조 전 청장을 정점으로 진행됐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수사단에 따르면 지난 2010∼2012년 경찰청 보안국은 일반인을 가장해 당시 구제역 등 각종 현안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4만여 건을 인터넷 상에 올렸다.

이들은 차명 아이디(ID)나 해외 인터넷 프로토콜(IP)을 이용하는 등의 수법을 활용했다.

또 정보경찰관들도 윗선의 지시를 받고 가족 등 차명 계정을 이용해 한진중공업 '희망버스'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1만4000여 건을 올렸다.

이에 수사단은 전직 경찰 고위직 3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모두 기각하기도 했다.

그러나 조 전 청장의 출석으로 수사단의 수사 진척에 활로가 열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수사팀은 조 전 청장을 상대로 댓글공작을 기획한 경위, 공작 활동체계, 댓글공작으로 대응한 현안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경찰청은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이명박 정부 시절 블랙펜 분석팀을 운영하면서 경찰에도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는 국방부 사이버 댓글사건조사 TF(태스크포스) 조사결과에 대해 자체 진상조사를 벌였다.

이후 사건을 인정한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고 지난 3월 치안감을 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을 꾸려 본격 수사에 나선 상태다.

ls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