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영덕 대게특구지역 어민들, 반대대책위원회 결성
영덕 대게특구지역 어민들, 반대대책위원회 결성
  • 권기철 기자
  • 승인 2018.09.03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급 대형 해상풍력발전단지 건립 반대”

경북 영덕군 대게특구지역 어민들이 어민 생존권을 위협하는 해상풍력발전단지 건립을 반대하며 ‘영덕해상풍력발전단지 반대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영덕군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영덕군자망협회, 대형정치망협회, 수산경영인협회 등 어업권 어민과 군민들은 어업권 보존을 위한 반대대책위원회를 지난달 29일 각 마을단위별(15지역) 위원장과 위원 50여명으로 구성하고, 영덕관내 2개 수협조합장을 자문위원으로 내정했으며, 대표위원장에 김상식씨를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반대대책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영덕군은 어민들에게 공청회나 설명회를 한번도 거치지 않고 정부의 신재생에너지의 일환인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에 공모해 선정되면서 강구면 하저리에서 축산면 경정리 13개의 마을 앞 약 10여㎞에 폭 1㎞의 해상에 100㎿급 대형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추진하고 있다”며 “이곳은 수심이 35~70m 이상으로 수심이 깊어 사업 타당성이 없고 대형정치망 구획어업 자망 통발 대게 치게 및 어류 치어, 어패류 등의 서식지로 어민들의 생활어업권이 침해되고 있는 위치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덕대게의 치어인 ‘치게’들의 서식지를 빼앗아가는 결과로 대게자원 및 수산동식물 보호 육성에 역행하는 처사라”고며 “군은 어민들의 삶의 터전에 해상풍력단지 개발을 일방적으로 진행 중에 있어 이는 군민을 우롱하고 어민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군수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어민들이 원치 않으면 해상풍력을 유치하지 않겠다고 약속을 했는데 당선 이후 동해안 풍력산업특구 지정을 추진하는 의도가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해상풍력은 엄청난 소음과 진동으로 생태계를 파괴시킬 수 있어 자연환경을 해칠 우려와 각종 해상사고 유발과 전기 충돌파로 인해 프로타 레이더 등 전자장비가 먹통이 돼 해상교통안전 공단에서 항해금지를 한 예도 있다”며 “영덕해상풍력단지반대대책위는 어업권 보존을 위해 해상풍력발전단지 철회와 백지화가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gck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