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300만 인천시민 안전보험 무상 가입한다
300만 인천시민 안전보험 무상 가입한다
  • 고윤정·박주용 기자
  • 승인 2018.09.03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시 최초 시민안전보험제 내년 1월부터 시행

인천시는 각종 재난사고 발생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사전에 해소하고 시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내년부터 모든 인천시민(300만여명) 을 대상으로 광역시 최초로 시민안전보험 제도를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시민안전보험이란, 시가 직접 보험사와 계약하고 비용을 부담해 각종 자연재해, 재난, 사고, 범죄 피해로 후유장애를 입거나 사망한 시민에게 보험사를 통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로, 시는 최근 몇 년간 관내에서 발생한 각종 재난사고를 예의주시했고, 이에 따라 시민을 보호하는 든든한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시민안전보험을 추진하게 됐다.

세부적인 보장항목은 폭발·화재·붕괴 상해 사망 및 후유장애,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강도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등이다. 특히, 폭염 질환(일사병, 열사병 등)으로 인한 자연재해 사망과 어린이 보호 차원에서 12세 미만 어린이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도 포함할 방침이다.

시는 시민안전보험의 추진근거인 관련 조례안이 제정되면, 보장항목과 보장한도에 대한 의견수렴을 거쳐 내년도 예산을 확보하고 보험사 선정 후,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

한길자 시 재난안전본부장은 “공직자는 시민의 안전을 보호 할 책무를 다하기 위해 재난이나 사고를 예방하고ㅀ라 피해를 줄이기 위한 노력은 당연한 것”이라며 “앞으로 인천형 안전보장회의도 신설해 재난에 대한 체계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인천/고윤정·박주용 기자

yj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