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찰, 한나라·새누리당 댓글 조작 의혹 관련 압수수색
경찰, 한나라·새누리당 댓글 조작 의혹 관련 압수수색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8.09.03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빅데이터 분석업체 2곳 대상… 피의자 특정 주력

경찰이 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새누리당의 댓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유명 빅데이터 분석업체 2곳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서면으로 된 기자간담회 답변자료에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지난달 16일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동안 2012년 제18대 대통령선거와 2014년 제6대 지방선거 당시 트위터를 비롯한 SNS에서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댓글 등 여론조작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한나라당이 2006년부터 각종 선거에서 매크로를 활용해 포털에 댓글을 다는 등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고, 새누리당 시절에도 2014년 지방선거에서 매크로를 동원해 가짜뉴스를 유포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이후 경찰이 이에 대해 수사를 시작하면서 당시 계정이 없어지거나, 글이 지워졌을 가능성을 고려해 이번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서울남부지검으로부터 지난 18대 대선을 앞두고 당시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는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조직을 수사한 자료 8000여 장을 넘겨받아 검토하면서 피의자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둘러싼 신일그룹(현 신일해양기술) 경영진의 투자사기 의혹과 관련해 피고발인 2명 외에 6명을 추가로 입건했으며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는 것도 이번 기자간담회 자료를 통해 밝혔다.

추가로 입건된 이들 중에는 신일그룹 전 대표인 최용석·류상미씨를 비롯한 이 회사와 관계사들의 핵심 인물들이 포함됐다.

이 밖에도 경찰은 잇단 화재가 발생한 수입차 브랜드 BMW의 결함은폐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BMW코리아 압수수색 당시 기술지원팀, 연구개발·인증팀, 고객관리팀 등 3개 부서와 서버 2곳에서 자료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ls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