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순균 강남구청장, 구민과의 소통 강화 행보
정순균 강남구청장, 구민과의 소통 강화 행보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8.09.03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남구청)
(사진=강남구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취임 이후 구청장실 개방, SNS 소통, 온라인 1000명 청원제, ‘순균C에게 바란다’ 등을 통해 구민과의 소통을 강화하며 ‘품격 있는 강남’을 위한 ‘기분 좋은 변화’를 이끌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정 구청장은 7월 취임 직후 청장실부터 개방했다. 폐쇄적인 기존 구조를 유리벽으로 바꾸고, 누구나 쉽게 찾아올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 구청 민원실과 보건소, 22개 동 주민센터에 소통함 ‘순균C에게 바란다’ 28개를 설치해 인터넷이 익숙지 않은 구민의 의견까지 구청장이 직접 챙기고 있다.

온라인을 통한 소통에도 적극적이다. 우선 각 부서(동)별 SNS 단체채팅방 개설이 눈길을 끈다. 모든 직원과 수시로 소통하고 현안에 대한 해결책도 함께 고민해 보자는 것.

정 구청장은 매일 아침 단톡방에 직접 작성한 ‘순균C의 아침편지’를 보내며 직원들과 대화에 나서고 있다.

‘온라인 1000명 청원제’도 추진 중이다. 30일 동안 1000명 이상의 추천을 받은 청원에 대해 구청장이 직접 답변하는 제도로 오는 10월 홈페이지 개설을 앞두고 있다.

오프라인 상의 ‘1000명 청원제’는 이미 시행중으로, 주민 1000명이 서명한 민원에 대해선 정 구청장이 한 달 안에 답하게 된다.

아울러 ‘민원회신 중간보고제’를 도입,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정기적으로 민원 처리 진행 상황을 주민에게 안내한다.

정 구청장은 “바뀐 시대에 걸맞은 행정의 핵심이 바로 소통”이라면서 “구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관계망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주민참여 행정을 구현하고, 구민과 함께 ‘품격 있는 강남’을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