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손흥민 군대 안간다… 김학범호, 연장 끝 일본 격파 '금메달'
손흥민 군대 안간다… 김학범호, 연장 끝 일본 격파 '금메달'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9.01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값진 승리를 거머쥐며 금빛 도전에 성공했다.

대표팀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일본과 결승에서 연장 끝에 2-1으로 승리했다.

‘숙적’ 일본과 결승에서 만난 한국은 황의조를 원톱으로 좌우 날개에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함부르크)을 배치한 4-3-3 전술로 나섰다.

본 경기에서 한국은 경기 내내 맹공세를 펼쳤으나 일본 키퍼의 선방으로 번번이 아쉬운 골 기회를 놓치며 기싸움을 이어갔다.

양팀의 팽팽한 균형은 연장전에서 깨졌다. 연장 전반 3분 이승우(엘라스 베로나)는 선취골에 성공했다.

기세를 잡은 대표팀은 곧 바로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연장 전반 11분 황희찬(함부르크)의 추가 골이 터지며 2-0의 리드에 성공했다.

하지만 일본은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10분 아야세 우에다가 헤딩골을 허용하며 2-1까지 추격당했다.

한국은 이후에도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내줬지만 다행히 잘 막으며 금메달을 수확하는데 성공했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준석 2018-09-02 11:33:46
연장가서 혹시나했는데 역시나 우승했네요 ㅋㅋ 울 선수들 수고하셨습니다. 기자님도 밤 늦게까지 응원하시느라 고생하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