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교체 장관들과 만찬… 靑 "노고 치하하는 자리"
文대통령, 교체 장관들과 만찬… 靑 "노고 치하하는 자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8.3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임 장관 취임할 때까지 직무 최선" 다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차담회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 국무위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송영무 국방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차담회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 국무위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송영무 국방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개각으로 물러나는 장관들과 청와대 관저에서 만찬을 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31일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그동안 애써주신 장관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만찬에는 김상곤 교육·송영무 국방·김영주 고용노동·백운규 산업통상자원·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만찬에 참석한 장관들이 "후임 장관 후보자들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정식으로 취임할 때까지 장관으로서 직무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그간 개각을 발표하면 물러나는 장관이 업무를 보기 민망해 일선에서 물러나 차관이 대행하고, 심지어 후임 장관이 정식 취임하기 전에 이임식을 하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며 "어제 모인 장관들은 새 장관에 대한 청문회가 오래 걸릴 수도 있으니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새로운 관행으로 만들어보자고 결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2004-2005년 당시 미국에서 콜린파월 국무부장관이 콘돌리자 라이스로 바뀌었는데, 그 기간이 한두달 걸렸다. 그 기간 동안에 우리나라에서는 체면도 좀 있고 해서 뒤로 물러나 있는 경우가 많지만, 콜린 파월 장관은 마지막까지 장관으로서의 업무를 보면서 유럽과 모로코 등을 방문했다. 그때 참 보기가 좋았다"고 언급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교육부와 국방부, 산업통상자원부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등 5곳 부처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