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올해 도시재생 뉴딜 99곳 선정…서울, 소규모 7곳
올해 도시재생 뉴딜 99곳 선정…서울, 소규모 7곳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8.08.3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시장 과열시 계획취소 가능
지난 4월27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도시재생 뉴딜 사업설명회가 진행되고 있다. 이날 국토부 관계자는 "사업내용이 적절한지 보다는 부동산 시장에 영향이 없는지를 우선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한 바 있다. (사진=신아일보DB)
지난 4월27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도시재생 뉴딜 사업설명회가 진행되고 있다. 이날 국토부 관계자는 "사업내용이 적절한지 보다는 부동산 시장에 영향이 없는지를 우선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한 바 있다. (사진=신아일보DB)

올해 전국 99곳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추진된다. 다만, 최근 부동산시장 과열양상을 보이는 서울에서는 7개 소규모 사업만 승인됐다. 정부는 집값 상승세 조짐이 보이면 소규모 사업마저도 취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3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1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가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했다.

도시재생특위는 올해 전국 99곳의 사업대상지를 선정했으며, 이 중 70%에 달하는 69곳은 관할 시·도에서 정해 지역별 권한과 책임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동대문구와 종로구, 금천구 3곳에서 LH(한국토지주택공사) 또는 SH(서울주택도시공사)가 주도해 추진할 예정이었던 대형 사업은 보류됐다. 지난 28일 종로구와 동대문구 등 서울 내 신규 투기지역이 지정된 만큼 부동산시장 과열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함께 도시재생특위는 서울시의 경우 올해 사업 대상지에서 집값 상승조짐이 나타날 경우 소규모 도시재생 뉴딜계획도 취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종류와 면적 규모에 따라 △우리동네살리기 5만㎡ 이하 △주거지지원형 5∼10만㎡ △일반근린형 10∼15만㎡ △중심시가지형 20만㎡ △경제기반형 50만㎡ 등 5개 유형으로 나뉜다. 

올해 사업 유형별 대상지 수는 △우리동네살리기 17곳 △주거지지원형 28곳 △일반근린형 34곳 △중심시가지형 17곳 △경제기반형 3곳이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9곳으로 가장 많고 전남과 경북, 경남이 각 8곳, 서울과 부산, 대구, 강원, 전북이 각 7곳이며, 충남은 6곳, 인천과 광주가 각 5곳, 울산과 충북이 4곳씩, 대전 3곳, 제주와 세종 각각 2곳 등이다. 

정부는 뉴딜사업 선정 대상지의 사업 실현 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를 거쳐 내년 2월부터 총사업비와 국비 지원 예산을 확정할 방침이다. 예정대로라면 전국에 투입될 총 예산은 국비와 지방비, 공공기관·민간 투자 등을 합쳐 7조9111억원 규모다.

jej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