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허태정 대전시장, 민선 7기 첫 시·도지사 간담회 참석
허태정 대전시장, 민선 7기 첫 시·도지사 간담회 참석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8.08.31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역점 일자리창출 정책 구상발표 및 지역 현안 정책제언
허태정 대전시장은 30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문 대통령이 주재한 민선 7기 첫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일자리창출 정책과 지역현안사업 협력을 다짐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문재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뒷줄 왼쪽부터 권영진 대구시장, 송하진 전북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30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문 대통령이 주재한 민선 7기 첫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일자리창출 정책과 지역현안사업 협력을 다짐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문재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뒷줄 왼쪽부터 권영진 대구시장, 송하진 전북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30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문 대통령이 주재한 민선 7기 첫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하여 일자리창출 정책과 지역현안사업에 대하여 발표했다.

허 시장은 인구감소, 산업구조 취약 등으로 경제성장 쇠퇴지역에 진입한 대전의 현재 상황과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청년취업과 미래먹거리에 대한 대전시의 정책과 계획을 제시했다.

우선, 청년일자리 미스매치 극복을 위해 대전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전형 코업(co-op) 프로그램‘청년 뉴리더’양성사업과 확대계획을 소개했다.

이 사업은 캐나다 워털루대학교의 코업* 프로그램을 벤치마킹하여 학생들이 재학 중에 취업할 기업에서 인턴경력을 쌓고 대학은 기업이 원하는 인재를 양성하여 졸업과 동시에 취업할 수 있는 지역단위 일자리 미스매치 제로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혁신성장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덕특구 리노베이션’은 조성된 지 45년이 된 대덕특구를 스타트업타운 조성, 융합혁신연구센터 등 국가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연계하여 추진하는‘라온바이오 융합의학연구원’설립은 일자리 1만5000개 창출, 한국형 중입자치료기 기술개발과 국산화로 신 성장산업으로 육성할 것이다.

또한, 5개 권역의 ‘스타트업 타운’을 조성하고, 창업자와 투자자간 상시적인 Meet-Up 행사 개최로 살아 움직이는‘창업생태계 조성’을 통하여 2022년 까지 5년 이상 생존기업 2천개 육성 계획을 발표했다.

허 시장은 일자리 구상 발표 후 마지막으로 대전과 충남지역‘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혁신도시법 시행 전에 이전한 공공기관도‘지역인재 우선채용 의무화’ 도입에 대한 정책제언을 건의했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