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생술집' 홍지민 소이현 정애연, 세 사람은 어떤 친분이 있길래?
'인생술집' 홍지민 소이현 정애연, 세 사람은 어떤 친분이 있길래?
  • 이재원 기자
  • 승인 2018.08.30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인생술집'에 연예계 대표 절친 홍지민, 소이현, 정애연이 출연한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tvN 'NEW 인생술집'에는 연예계 대표 절친으로 알려져 있는 매력적인 세 배우 홍지민, 소이현, 정애연이 출연한다.

무려 30kg 감량 성공으로 제 2의 전성기를 맞은 홍지민은 다이어트와 관련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과거 첫 번째 다이어트 후 만난 남편과의 연애 후일담을 공개하는 것.

홍지민은 "살이 많이 빠진 상태에서 춤을 배우러 갔다가 남편을 만났다. 만난 지 3개월 만에 상견례를 끝내고 7개월 만에 결혼하게 되었다. 근데 결혼 하자마자 바로 요요가 왔다"고 말했고, 이에 출연진들은 "이 정도면 사기 결혼 아니냐"는 반응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소이현은 남편 인교진과의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그녀는 "18살 때 같은 소속사를 들어가며 알게 되었다. 결혼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남편과 처음 만났을 당시를 회상한다. 이어 "인교진과 10년 동안 정말 친한 친구로 지내다가, 지인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진지하게 만나보자는 갑작스러운 고백에 지레 겁을 먹고 도망쳤다. 좋은 관계를 잃을까 두려워 연락도 끊었다가, 두 달 뒤 내가 다시 연락해 결혼을 전제로 사귀자며 프러포즈를 했다"며 흥미진진한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를 털어놓는다.

'한국의 줄리아 로버츠'라는 별명을 가진 정애연은 "최근 본 작품 중에 하고 싶었던 역할이 있었냐"는 질문에 "영화 독전에 출연했던 배우 진서연 씨와 닮았다는 얘기를 들었다. 나도 영화 속 캐릭터가 탐났다"고 밝힌다. 극 중 배역에 대해 "배우로서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는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다양한 작품을 하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내 눈길을 끈다.

[신아일보] 이재원 기자


jw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