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목포시, 2019년 정부예산안에 국비 88건 4211억원 반영
목포시, 2019년 정부예산안에 국비 88건 4211억원 반영
  • 박한우 기자
  • 승인 2018.08.3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건립 등…2018년 보다 8.3% 늘어난 규모
(사진=목포시)
(사진=목포시)

전남 목포시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신규사업 36건 126억 원 등 모두 88건에 4211억원이 반영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2018년 정부예산안 3887억원보다 324억원(8.3%)이 늘어난 규모다. 

대표적 사업으로는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건립, 남해안철도(목포~보성)건설, 호남고속철도(송정~목포) 2단계 건설 등의 예산이 편성됐다.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은 당초 정부가 137억 원만 반영했지만 이후 132억을 증액해 269억원 전액이 반영됐다. 연구시설 뿐만 아니라 관광자원으로도 기대를 모으는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534억원)은 2019년 완공 목표로 공정이 진행 중이다.   

남해안철도(목포~보성)고속화사업은 정부의 사회간접자본(SOC) 분야 축소 기조에도 불구하고 전년도에 이어 계속공사비 2900억원이 편성됐다. 완공될 경우 부산·경남권과 이동시간이 단축돼 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이고 있다.

호남고속철 2단계 건설 사업은 무안국제공항 경유노선으로 기본계획이 변경돼 계속공사비 260억 원이 편성됐다.

신규사업은 조선산업 생산체계 IT기반 구축사업(12억5000만원), 평화광장 해양레포츠센터 건립(2억9000만원), 수산시장 시설개선(3억), 해안공영주차장 주차타워 조성(7억5000만원) 등이다.
 
시는 조만간 타당성조사 결과가 나올 예정인 해양경찰청 서부정비창 구축사업, 수산식품 종합 수출단지조성 등 현안사업들이 국회 예산안 심의과정에서 추가 반영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방침이다.

김종식 시장은 "지역 국회의원과 유기적으로 협조해 정부 예산안이 국회심의 과정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hw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