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가평군, '가평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본격 추진
가평군, '가평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본격 추진
  • 이상남 기자
  • 승인 2018.08.30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공모사업 선정… 4년간 국비 126억원 지원 받아

경기 가평군이 '가평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19년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에 선정돼 4년 동안 국비 126억원을 지원받는다.

30일 군에 따르면 농식품부가 공모한 이 사업은 농촌 중심지인 읍 소재지에 교육·복지·문화 등 중심지 기능을 확충하고 배후마을로 중심지 서비스를 전달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17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대면 및 현장 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된 11개 시·군 중, 경기도에서는 가평군이 유일하게 확정됐다.

군은 오는 2022년까지 총 180억원을 들여 가평읍 시가지 일원에 주민창업센터, 프리마켓 광장, 구역사 테마거리조성 및 경관개선 등 주민 경제활동 기반조성을 추진한다.

이에 앞서 군은 이달 초, 농식품부 공모 2018년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에도 선정돼 2021년까지 4년간 총 70억원의 사업비도 확보했다.

두 사업이 연계하면 사업시너지 효과도 극대화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기 군수는 “민선7기 출범과 함께 두 가지 정부사업에 선정돼 매우 기쁘고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군민들에게 약속드린 사람이 우선인 명품도시 가평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업선정을 위해 중앙부처와 국회를 수시 방문해 사업 필요성과 당위성을 적극 설명한 직원들과 협조를 아끼지 않고 있는 사업추진위원회, 잣고을시장 상인회에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가평/이상남 기자

lsn754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