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창녕군, 민선 7기 첫 추경안 의회 제출
창녕군, 민선 7기 첫 추경안 의회 제출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8.08.3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830억원 보다 364억원 증액된 5194억원 제출
창녕군청 전경(사진=창녕군 제공)
창녕군청 전경(사진=창녕군 제공)

경남 창녕군은 30일 민선 7기 첫 추가경정예산안을 당초 예산 4830억 원 보다 364억 원이 증액된 5194억 원을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으로 군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군이 제출한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은 기정 예산보다 7.5% 증가한 것으로 일반회계가 337억 원이 증가한 4664억 원, 특별회계가 27억 원 증가한 530억 원이다.

여기에는 군민들의 안전과 일자리 창출, 에너지 절약대책, 시급한 지역현안사업 등 각종 군정현안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을 반영했다.

주요 세출사업으로는 군의 재정위기에 대비한 재정안정화적립금 20억 원, 농작물재해 보험료지원 8억 원, 경로당 공기청정기 지원 9억 원, 노인장기요양보험 부담금 8억 원을 반영했다.

또 화왕산 등산객 증가와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화왕산 등산로 정비사업 등 7억 원과 에너지 절감 개선사업 3억 원이 반영됐다.

특히, 최근 이슈가 된 어린이 안전을 위한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보급과 차량 잠든 아이 확인 장치 지원 사업 등에 7천 4백만 원을 편성했다.

또한 민선7기 공약사업과 관련한 군 브랜드 슬로건 개발과 부곡온천 관광특구 중장기 발전방안 연구,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5개년 발전계획 수립 등을 위한 용역비 1억5000만 원도 반영했다.

한정우 군수는 “이번 추경은 군민들의 안전과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을 반영 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예산 낭비를 최소화하고 건전하고 효율적인 재정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군이 제출한 이번 추가경정 예산안은 9월 3일 열리는 제255회 창녕군의회 제1차 정례회의 심의를 거쳐 9월 7일 최종 확정된다.

pjyoung007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