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삼성·LG전자, ‘8K’ TV로 한판 승부
삼성·LG전자, ‘8K’ TV로 한판 승부
  • 김성화 기자
  • 승인 2018.08.30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8’에 나란히 신모델 공개
삼성, 고화질·대형시장 공략…LG, 프리미엄 이미지 굳히기
(사진=삼성전자, LG전자)
(사진=삼성전자, LG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현지시간으로 30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8’에서 약속이나 한 듯 8K 해상도 TV 출시를 알린다.

이날 삼성전자는 'QLED 8K' TV 글로벌 출시를 알리면서 “QLED TV 최상위 라인업으로 프리미엄 TV시장 판도를 바꿔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8K(7680x4320) 해상도는 풀 HD(1920x1080) 대비 16배, 4K(3840×2160)대비 4배 더 많은 화소를 보여준다. 

IT전문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75형 이상 대형 TV 시장이 올해 약 200만대에서 2022년 500만대 이상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4K TV 점유율도 2013년 3%에서 5년 만에 70%까지 늘어 고화질·대형 TV 시장 성장세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런 추세에 따라 QLED 8K를 65형·75형·82형·85형 등 초대형 라인업으로 구성했다.

QLED 8K 최대 4000니트(nit)의 밝기 구현과 높은 밝기의 HDR영상 구동 시에도 수명에 영향을 주지 않는 내구성, 화면 밝기에 따라 세밀한 색표현 등 화질은 물론 기술적인 부분도 눈에 띈다. 특히 그 동안 고화질 콘텐츠 부족으로 8K TV의 가치를 제대로 경험하기 어려웠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SD급 이상 저해상도 영상을 8K 수준으로 높여 주는 '8K AI 업스케일링' 기술을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AI 기술을 화질뿐만 아니라 사운드에도 적용했다. 별도의 기능을 설정하지 않아도 스포츠 경기에서는 현장감을 높여주며 콘서트 장면 등 음악이 나오는 영상은 저역대 소리를 강조하는 등 영상 맞춤형 사운드를 AI가 스스로 조절해준다.

이에 맞서 LG전자는 ‘8K 올레드 TV’를 IFA 2018에서 최초 공개한다. LG전자는 “세계 8K TV 시장은 올해 6만대 수준으로 아직 태동기지만 2022년에는 53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며 “초고화질 TV 시장과 대형 TV 시장 모두에서 올레드 TV의 프리미엄 리더십을 이어갈 계획”이라 밝혔다.

LG전자는 3300만개 자발광 화소를 하나 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차원이 다른 화질을 제공한다. 이는 선명한 색감은 물론 화면 사이즈에 관계 없이 완벽한 블랙을 표현한다.

LG전자는 “2013년 올레드 TV 양산을 시작한 후 올레드 TV는 완벽한 블랙 표현, 뛰어난 명암비 등 차원이 다른 화질로 세계 성능평가 기관들이 실시한 테스트에서 1위를 휩쓸었다”며  “8K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TV는 LG 올레드 TV’라는 이미지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 말했다.

올레드 TV 시장규모는 올해 250만대, 2022년에는 935만대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으며 LG전자는 이번 8K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시장에 확고히 자리 잡을 계획이다.

sh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