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주낙영 경주시장, 현장서 답 찾는 소통행정
주낙영 경주시장, 현장서 답 찾는 소통행정
  • 최상대 기자
  • 승인 2018.08.2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속공예촌 방문 입주업체와 활성화 방안 모색
주낙영 경북 경주시장은 경주민속공예촌에서 입주업체와 거주민 20여명과 간담회를 갖고 현장 눈높이에서 답을 찾는 소통행정을 펼쳤다. (사진=경주시)
주낙영 경북 경주시장은 경주민속공예촌에서 입주업체와 거주민 20여명과 간담회를 갖고 현장 눈높이에서 답을 찾는 소통행정을 펼쳤다. (사진=경주시)

경북 경주시는 주낙영 시장이 지역민들의 어려움을 직접 듣고, 주요 현안사업장 현장 점검을 통해 민선7기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현장 소통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주 시장은 지난 28일 경기 불황과 공예산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주민속공예촌에서 입주업체와 거주민 20여명과 간담회를 갖고 현장 눈높이에서 답을 찾는 소통행정에 나섰다.

지난 1983년 정부 지원사업으로 전통 공예 기술과 멋을 계승하고자 경주민속공예품협동화단지로 조성된 경주민속공예촌은 명실상부한 공예인 집성 마을로 한때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문전성시를 이루는 공예의 메카로 명성을 누려왔다.

하지만 설립 당시 공예인들이 고령화로 인해 명맥이 하나 둘 이어지지 못하고, 경기 불황과 함께 공예산업의 침체되는 등 경영난이 가속화되는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

이날 주 시장은 공예촌 활성화 방안에 대해 “침체된 공예 현장에 다시 활력을 되찾기 위해 공예촌 주변지역 토지이용을 합리화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해 건축물 허용용도를 완화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공예촌 인접 지역에 추진중인 3대문화권사업인 신라금속공예지국 조성사업과 연계해 공예촌의 정체성을 살리면서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공예촌 활성화 방안을 다각도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시판매장 운영과 관련해서는 입주민들과 충분히 협의해 서로 화합하는 가운데 새롭게 재정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이날 간담회에서 수렴된 다양한 의견들을 참고해 민속공예촌 활성화 대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sdcho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