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현중 전 여친 항소심, 선초 호소 했지만...검찰 실형 구형
김현중 전 여친 항소심, 선초 호소 했지만...검찰 실형 구형
  • 이재원 기자
  • 승인 2018.08.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키이스트 제공
사진=키이스트 제공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의 전(前) 여자친구 A씨가 1심과 같은 실형을 받았다.

28일 서울동부지방법원 제1형사부는 A씨에 대한 항소심 두 번째 공판을 진행했다.

검찰은  김현중을 상대로 한 A씨의 사기 미수,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와 관련해 "원심 때 구형했던 때와 같이 선고를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당시 1심에서 검찰은 1년 4개월의 실형을 구형한 바 있다.

A씨는 이날 최후 변론에서 “깊이 반성하고 있고 한 아이의 엄마로서 더욱 성숙한 사람이 되겠다”며 선처를 호소했지만 검찰은 A씨의 혐의에 대해 1심에서와 같은 1년 4개월의 실형을 구형했다.

[신아일보] 이재원 기자

jw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