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식샤를 합시다3' 마지막회, 급하게 마무리 지은 윤두준...어떻게 끝나나?
'식샤를 합시다3' 마지막회, 급하게 마무리 지은 윤두준...어떻게 끝나나?
  • 진용훈 기자
  • 승인 2018.08.28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27일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편에선 구대영이 "예상 못 했지. 내가 잊어버릴 줄은"라며 갈등하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일부러 잊은 게 아니라 잊혀져가는 자연스러운 과정이라는 선우선(안우연 분)의 말 역시 대영이 자신의 상처를 치유해나가는 과정에서 많은 고민을 할 것을 짐작하게 한다.

또 소소한 일상의 행복부터 사업의 결심까지, 새 시작을 언제나 함께한다는 구대영과 이지우의 한우 모듬구이는 안방극장의 입맛을 일깨우기에 충분했다. 이어 오늘 펼쳐질 물갈비와 전어요리는 이들에게 어떤 의미를 주는 음식일지, '식샤3'의 마지막 힐링푸드 스토리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그런가 하면 늘 선을 넘는 이서연(이주우 분)과 선을 지키는 선우선의 이야기도 끝까지 지켜볼 부분이다. 분명 처음엔 극과 극의 성향이었지만 이제 점차 다른 듯 닮아가며 흥미를 더하고 있어 14회에서 둘의 사이는 어떻게 진행될지 주목하게 만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네 사람에게서 느껴지는 미묘한 분위기를 비롯해 특히 윤두준(구대영 역), 백진희(이지우 분) 사이에서 흐르는 두근거림에 마지막 회가 어떻게 그려질지, 오늘(28일) 밤 9시 30분 tvN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에서 확인할 수 있다.


yhj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