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의정부보건소, 종교기반 자살예방사업 추진
의정부보건소, 종교기반 자살예방사업 추진
  • 김병남 기자
  • 승인 2018.08.2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살예방 책자 발간 교회 등 통해 주민 자살예방교육

경기 의정부시보건소는 의정부시의 지역적인 특성(인구밀집 도시형)을 고려한 종교기반 자살예방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종교를 통해 인간의 고뇌를 해결해 삶의 궁극적인 의미를 추구하기 위해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자살예방사업을 추진함에 ‘종교인들의 게이트키퍼 양성’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시작된 사업이다.

보건소는 지난해부터 기독교 등 종교인용 자살예방 책자를 발간해 교회 및 성당을 통한 지역주민들의 자살예방교육을 실시하는 등 목회자 및 종교인들의 자살예방사업을 추진했고,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종교계 관계자들과 4-5차례 간담회를 실시하며 사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도시형 종교기반 자살예방사업은 지역사회 내 여러 종교를 통해 자살시도자 및 고위험군을 발굴함에 목적을 두고 종교인뿐만 아니라 주변 지역주민들까지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양성 및 자살예방교육을 받아서 언제든지 도움이 필요한 주민들을 시 정신건강복지센터 내 부설 자살예방센터로 연락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또한, 의정부시 자살예방센터는 언제든지 찾아가서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및 자살예방교육을 실시할 수 있다.

전광용 보건소장은 “행복하고 즐거울 때도 종교와 함께 하지만 힘들고 어려울 때일수록 종교를 찾는다는 생각에 시작된 이 사업이 지역사회 내에서 자리하고 있는 많은 종교인들을 통해 큰 효과를 볼 수 있도록 의정부시내 종교인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nam0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