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주시, 자매우호도시 축구로 뜨거운 우정 나눠
경주시, 자매우호도시 축구로 뜨거운 우정 나눠
  • 최상대 기자
  • 승인 2018.08.28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국제유소년축구대회, 스포츠 친선 교류 실시
(사진=경주시)
(사진=경주시)

경북 경주시 해외자매도시인 프랑스 베르사유시, 슬로바키아 니트라시, 베트남 후에시, 일본 나라시의 유소년 축구선수단 80여명이 ‘경주국제유소년축구대회’에 참가해 스포츠를 통해 우정을 나누며 우호교류를 다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화랑대기 선발팀을 비롯해 자매도시 4개팀과 브라질, 스페인, 멕시코, 러시아, 중국, 태국, 호주, 뉴질랜드 등 개최 이래 최다 규모인 13개국 25팀 520명이 참가해 오는 30일까지 자국의 명예를 건 한판 승부를 펼치고 있다.

한편 27일 열린 자매도시 환영만찬에서 일본 나라시의 단장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한 마부치 스미오 나라시축구협회장(전 중의원)은 나라시장의 친서를 주낙영 경주시장에게 전달하며, 나라시 유소년 축구선수들에게 국제무대에서 뛸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준 데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아울러 내년에는 경주 유소년 축구선수단을 나라시로 초청하고 싶다는 나라시장의 뜻을 전달했다.

또 내년에는 경주의 축구 꿈나무들이 나라시대의 수도로서 일본의 고도이자 자매도시인 나라를 방문해 스포츠를 통한 상호 교류를 이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시는 국제유소년축구대회 기간 동안 상대적으로 교류가 뜸한 유럽권의 자매우호도시 유소년 축구선수단을 초청해 상호 이해와 우의를 돈독히 하고 있다.

자매도시인 슬로바키아 니트라시와 프랑스 베르사유시는 매년 대회에 참가해 축구강국인 유럽의 축구의 면모를 선보인다.

아울러 우리나라 유소년 축구선수들에게 다양한 경기 경험을 통해 장래 국제무대에 자신감을 키우고 훌륭한 선수로 성장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되고 있다.

해외자매도시 민간서포터즈로 활동하는 국제친선교류협의회에서도 매 경기마다 자체 응원단을 구성해 선수단에게 이온음료와 간식을 제공하는 등 자매도시 선수단들의 사기 진작에 기여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환영만찬에서 “스포츠를 통해 형제와 같은 우정과 신뢰가 더욱 깊어지기 바라며, 자매도시 간 서로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관광, 문화, 예술 등 다방면에서 우호 협력관계를 증진해 나가자”고 말했다.

sdcho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