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찰, 본청 정보국 압수수색… 정치관여·불법사찰 의혹
경찰, 본청 정보국 압수수색… 정치관여·불법사찰 의혹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8.28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정보경찰이 정치관여 및 불법 사찰을 저질렀다는 의혹과 관련해 28일 경찰청 정보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영포빌딩 특별수사단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본청 정보국에 수사관들을 보내 이명박 당시 청와대에 보고된 사찰 문건 등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정보경찰에 의해 작성돼 대통령에게 보고된 것으로 추정되는 문서 목록 412건 중 정치관여 및 불법사찰 등 내용을 담은 문서 66건을 확인했다.

대통령에게는 보고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유사한 형태의 불법 소지가 있는 문건 70여건도 발견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관련 의혹을 자체 수사하기로 하고 지난달 초 본청 수사기획관(경무관)을 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을 꾸려 수사에 돌입했다.

수사단은 이날 압수한 자료를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차례로 불러 해당 문건들이 어떤 경위로 작성됐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수사단 관계자는 "문건의 내용 및 작성과정의 위법행위 등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 중"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