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건협 채종일 회장, 세계기생충학자연맹 회장에 선출
건협 채종일 회장, 세계기생충학자연맹 회장에 선출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8.08.2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차 세계기생충학회 총회(ICOPA 2018)에서 선출, 우리나라 학자 중 최초
(사진=한국건강관리협회 제공)
(사진=한국건강관리협회 제공)

한국건강관리협회 채종일 회장이 지난 19 ~24일까지 대구 EXCO에서 열린 제14차 세계기생충학회 총회(ICOPA 2018)에서 우리나라 학자 중 최초로 세계기생충학자연맹 신임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28일 밝혔다.

50여 년의 역사를 가진 세계기생충학자연맹(World Federation of Parasitologists, WFP)은 세계보건기구(WHO)와 연계해 전 세계 60여 개국 100여 개 회원학회가 기생충 연구 및 기생충 질병 관리를 위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매 4년마다 개최되는 총회를 통해 기생충 관련 저명한 의학·과학자들이 모여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있다.

채종일 회장은 그동안 WFP 부회장으로서 연맹의 발전과 기생충학자들과의 유대와 교류에 힘써왔으며, 이번 ICOPA 2018의 대회장을 맡아 총회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채 회장은 “공식 학술지 발전과 더불어 현재 회원국을 40개 국가에서 60개 국가로 늘릴 계획”이라며 “약소국가에도 문호를 적극 개방하고 지원과 배려를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채 회장은 1976년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 의대 기생충학 주임교수, 서울대 의학연구원 감염병연구소장·의학연구원 원장(직대), 대한기생충학회장, 세계보건기구(WHO) 흡충질환 관리 전문위원, 국제열대의학연맹(IFTM) 사무총장 및 재무이사 등을 역임했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