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산시 카누, 남북 단일팀 출전 동메달 '쾌거'
서산시 카누, 남북 단일팀 출전 동메달 '쾌거'
  • 이영채 기자
  • 승인 2018.08.2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암중학교 출신 2명도 역도에서 은메달과 동메달 획득
시 카누팀 소속 신동진·안현진 선수가 아시안게임서 카누 남북 단일팀 출전해 용선서 동메달을 거두는 쾌거를 이뤘다.(사진=충남 서산시)
시 카누팀 소속 신동진·안현진 선수가 아시안게임서 카누 남북 단일팀 출전해 용선서 동메달을 거두는 쾌거를 이뤘다.(사진=충남 서산시)

충남 서산시 출신 선수들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좋은 성적을 내며 서산시와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28일 서산시에 따르면 카누 남북 단일팀에 출전한 서산시청 카누팀 소속 신동진과 안현진, 서산 서령중 출신 박철민(동국대)이 동메달을 따는 쾌거를 올렸다.

신동진과 안현진이 속한 남북 단일팀은 지난 27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 용선 남자 1000미터 결승선을 3위로 통과했다.

남북 단일팀은 앞선 예선 경기에서 조 최하위에서 머물렀으나 패자부활전에서 1위로 생존하며 결승에 진출해 값진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남북 카누 단일팀은 여자 500미터 금메달, 여자 200미터 동메달에 이어 세 번째 메달을 획득하며 새 역사를 쓰게 됐다.

남자 카누 남북 단일팀에는 신동진과 안현진을 포함해 3개 종목에 걸쳐 남북 선수 각각 8명이 출전했다.

또 역도 명문인 음암중학교 출신 두 명의 선수도 값진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장연학(한국체대)은 지난 24일 역도 남자 85Kg급 결선에서 인상 165Kg, 용상 195Kg으로 합계 360Kg을 들어올려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안게임 첫 출전인 장연학은 부상에도 투혼을 펼쳐 1위에 불과 1Kg 뒤지며 값진 은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역도 여자 75Kg급에 출전한 문민희(하이트진로)도 26일 인상 106Kg, 용상 130Kg 등 합계 236Kg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들을 국가대표로 키운 이는 인천시청 실업팀에서 선수로 활약하고 현재까지 음암중학교에서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는 설현의(여) 코치이다.

김종민 체육진흥과장은 “서산시 출신 선수들이 아시안게임에서 새로운 역사를 쓰는 데 일조하게 되어 기쁘다.”며 “체육인재 육성과 우수 체육지도자 배치를 위한 꾸준한 노력이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서산/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