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학범 한국 vs 박항서 베트남, 29일 4강전 격돌
김학범 한국 vs 박항서 베트남, 29일 4강전 격돌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8.2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범(왼쪽)감독, 박항서 감독 (사진=연합뉴스)
김학범(왼쪽)감독, 박항서 감독 (사진=연합뉴스)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과 격돌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은 지난 27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4-3으로 승리했다.

준결승에 진출한 한국은 이어 같은 장소에서 열린 베트남-시리아의 8강전에 관심을 집중했다. 준결승 상대가 정해지는 경기였다.

베트남은 시리아와 연장 접전 끝에 1–0으로 누르며 4강 진출의 기적을 연출했다. 이에 따라 오는 29일 오후 6시 한국과 베트남이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베트남은 D조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을 기록해 1위로 토너먼트에 올라 바레인, 시리아를 차례로 꺾었다. 시리아전에서는 연장 후반 3분 은구엔 반 토안의 결승골로 승리를 낚았다.

박 감독은 시리아전과의 경기를 마친 후 인터뷰에서 "오늘 우리가 또 한 걸음을 딛는데 성공했다"면서 "베트남 정신으로 무장한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한국과의 대결을 앞둔 것에 대해선 "나의 조국은 대한민국이고, 조국을 너무나 사랑한다"면서도 "나는 지금 베트남 감독이다. 베트남 감독으로서 책임과 임무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