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 고령사회 진입 확정… 65세 이상 인구 비중 14%
한국, 고령사회 진입 확정… 65세 이상 인구 비중 14%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8.08.27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년 고령화사회 진입 이후 17년만에 초고속 진입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지난해 우리나라의 전체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14%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나 '고령사회'가 확정됐다.

통계청은 27일 '2017 인구주택총조사-등록센서스방식 집계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등록센서스 방식은 15개 기관의 주민등록부, 외국인등록부, 건축물대장, 학적부 등 25종의 행정자료를 활용한 집계 결과다.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우리나라의 총인구는 5142만명으로 전년(5127만명)보다 15만여명(0.3%) 늘었다. 전체인구 중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14.2%인 711만5000명에 달해 우리나라는 지난 2000년 고령화사회로 들어선 지 17년만에 고령사회를 확정지었다.

이는 세계적으로도 유래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빠른 속도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유엔은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7% 이상이면 고령화사회, 14% 이상은 고령사회, 20%를 넘으면 초고령사회로 구분하고 있는데 고령화 속도가 세계적으로 빠른 일본도 1970년 고령화사회에서 1994년 초고령사회로 진입하는 데 24년이 걸린 것을 감안하면 7년이나 단축된 기록이다.

같은 맥락에서 15∼64세 생산연령인구는 3619만6000명으로 전년(3631만2000명)보다 0.3%인 11만6000명 감소했으며 이러한 감소세는 사상 처음이다.

또 0∼14세 유소년 인구는 663만2천명(13.3%)으로 지난 2016년 처음 65세 이상 고령 인구에 추월당한 이후 현재 격차가 48만4000명까지 벌어져 저출산 문제 역시 심각한 수준임을 나타냈다.

이에 유소년 인구 대비 고령인구를 뜻하는 노령화 지수는 100.7을 기록, 2016년(100.1)에 비해 7.2 증가했다.

아울러 생산연령인구(15∼64세) 대비 유소년 인구를 뜻하는 유소년 부양비는 18.6에서 18.3까지 떨어진 반면 노년 부양비는 18.7에서 19.1로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ls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