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우루사' 대웅제약도 회장 갑질 파문
'우루사' 대웅제약도 회장 갑질 파문
  • 이창수 기자
  • 승인 2018.08.27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재승 회장 상습적 폭언·욕설 공개돼
윤재승 대웅제약 입장문 (사진=대웅제약)
윤재승 대웅제약 입장문 (사진=대웅제약)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욕설 등을 해왔다는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드러자나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윤 회장은 27일 언론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저의 언행과 관련해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업무 회의와 보고과정 등에서 경솔한 저의 언행으로 당사자 뿐 만 아니라 회의에 참석하신 다른 분들께도 상처를 드렸다"고 사과했다.

앞으로 대웅제약은 전승호, 윤재춘 공동대표 중심의 전문경영인 체제 하에 들어가게 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윤재승 회장은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로 검사출신이다. 윤 회장은 직원들의 보고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욕설을 내뱉은 녹취록이 공개되며 물의를 빚었다.

csl@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