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BMW 화재, 전선 확대되나…피해자 대표, 메르켈·트럼프 서한 발송
BMW 화재, 전선 확대되나…피해자 대표, 메르켈·트럼프 서한 발송
  • 김성화 기자
  • 승인 2018.08.27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GR밸브, 냉각기 등 결함 및 결함은폐 조사 요구
“BMW 설계변경 알고 있었을 것…소송은 청문회 후 최종 결정”
(사진=김성화 기자)
(사진=김성화 기자)

국토교통부가 BMW 화재 사건과 관련해 차주들의 화재 원인 분석 요구에 대해 거부 답변을 보내왔다. 이에 따라 피해자들은 정부 부처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한편 독일과 미국에 BMW 조사를 요청함으로써 대응에 나서고 있다.

27일 서울시 강남구 법무법인 바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바른이 밝힌 국토부 회신 내용에 따르면 국토부는 차주들이 요구한 일체의 요구들을 거부했다. BMW 차주들과 바른은 지난 16일 국무총리실과 국토부에 화재 원인 규명 시험을 해달라고 요청했으며 26일 밤 늦게 회신을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내용별로 보면 우선 화재 발생시까지 고속주행 Stress Test와 시동과 에어컨을 켠채 주차 중 화재발생 가능성에 대한 Simulation Test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으며 사실상 거부의사를 나타냈다. 

이에 더해 유럽에서 중고 520d 모델을 구입해 국내 판매 EGR쿨러와 밸브가 동일한지 확인하자는 요청도 거부했으며 또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에 화재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520d 차량 분석요청과 함께 시험계획서·로드맵 공개도 사실상 거부했다.

바른은 “국토부 회신 내용에 따라 국토부가 조사하기로 한 BMW 화재원인도 뻔하게 예상된다”며 자신들의 의견을 밝혔다. 

이어 바른은 “(국토부는) BMW가 주장하는 EGR 쿨러 결함이 화재 원인이 맞다는 결론을 내릴 것”이라며 “그외 다른 화재 원인은 없고 완전 전소된 차량의 화재 원인은 밝힐 수 없고 향후 미진한 부분은 계속 검토하겠다는 정해진 답변을 내놓을 것”이라 말했다.

정부가 BMW 차주들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음에 따라 차주들은 전선을 확대할 계획이다.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독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BMW 결함 관련 조사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낸다.

바른은 “한국에서 2015년 하반기부터 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올해만 40건 발생했다”며 “설계변경이 2015년 말에서 2016년 초에 이뤄져 BMW가 알았다고 볼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또 “메르켈 총리에게 보내는 서한은 독일 정부가 BMW의 결함은폐 조사를 시작해야 한다”며 “우리나라가 독일 자동차 수출에 있어 가장 큰 시장 중 하나이지만 독일 정부가 폭스바겐 사태를 비롯해 이번 BMW 화재 사태에 대해 침묵을 지키는 건 대한민국과 국민들에 대한 마땅한 도리가 아니기에 수사 해줄 것을 요청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또 미국에도 도로교통안전청(NHTSA)에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화재 자료를 보내 정식으로 결함조사를 요청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에 대한 협조를 바라는 서한을 보낼 예정이다. 

바른은 “미국에서도 디젤을 장착한 차량이 많이 판매되고 있다”며 “우리나라에서 전소돼 화재 원인을 파악할 수 없다고 판정된 차량을 보내 함께 조사해 달라고 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전날 제기할 것으로 알려진 정부 부처 대상 소송은 오는 28일 열리는 청문회에서 김경렬 국토부 제2차관의 답변을 지켜본 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6일 BMW 차주들은 국토교통부와 환경부의 각 차관, 자동차안전연구원장, 교통환경연구소장 등 4명을 대상으로 직무유기를 이유로 1인당 4000만원씩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할 것이라 밝혔다.

sh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