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은평구, 공영주차장 건설·주차면 확충 중기계획 시행
은평구, 공영주차장 건설·주차면 확충 중기계획 시행
  • 이준철 기자
  • 승인 2018.08.27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주차장확보율 100%미만 지역 14곳→5곳 축소

서울 은평구는 ‘공영주차장건설 및 주차면 확충 중기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 우선순위를 선정 지속적인 추진으로 관내 주차난 해소 및 주차환경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27일 밝혔다.

구에서는 구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주차장사업 비전을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에 두고 2022년까지 주차장확보율 100% 미만 지역을 14곳에서 5곳으로 줄이겠다는 목표이다.

공영주차장건설 우선순위로 주차장 1면당 8000만원∼1억원 이상 소요되는 점을 감안 국, 시비 확보를 전제로 △구 역점사업 △공공부지(시설) 활용 △도시재생사업 지역중 선정해 건설할 예정이다.

중기계획은 5년 마다 수립하되 매년 지역여건 변화를 반영한 변경계획에 따라 추진하고 지속적으로 그린파킹 담장허물기, 주차장 개방, 주차장 유료 공유 등 주차면 확충사업을 연계해 주차환경 개선 효과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주차난이 심각한 곳이 부설주차장 건립이 활발하지 못한 지역인 만큼 매년 도시재생사업 지역 1,2개소를 선정 공영주차장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은평구 전체 주차면 16만 면 중에서 공영주차장 주차면은 약 5천5백면이고 건축물부설주차장이 1만7천 개소 15만 면으로 94%를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 주차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부설주차장 기능유지가 중요하다 판단하고 부설주차장을 창고 또는 점포 등으로 이용하는 불법 용도변경에 대해서는 지도·점검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김미경 구청장은 “관내 주차난 해소 및 주차환경 개선에 더욱 노력할 예정이라며, 주민들께서도 주차공간이 사회적 자산이라는 생각으로 주차장 나눔 문화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jc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