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전염성 강한 '유행성각결막염' 환자 급증
전염성 강한 '유행성각결막염' 환자 급증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8.2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6세 의심환자 多… "손 비누 사용해 깨끗이 씻어야"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최근 전염성이 강한 유행성각결막염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올바른 손씻기 등 감염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7일 질병관리본부의 '안과감염병 표본감시' 결과에 따르면 33주(12~18일) 유행성각결막염 의사환자는 외래환자 1000명당 41.3명으로 전년 동기(24.8명) 대비 66.5%나 증가했다.

유행성각결막염 의사환자 분율은 30주(7월22~28일)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30주 24.9명에서 31주 28.5명, 32주 32.4명, 33주 41.3명이다.

특히 33주의 연령별 의사환자 분율은 0~6세가 124.7명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7~19세 69.3명, 20세 이상 31.2명 순으로 나타났다.

유행성각결막염은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으로 생기며, 발병 후 약 2주간 전염력이 강하다. 양안 출혈과 안검 부종, 안통, 눈물, 눈곱, 눈의 이물감, 눈부심, 눈꺼풀 부종 등의 증상을 보인다.

주로 눈 분비물 등을 통한 직접인 신체 접촉, 수건, 침구, 세면도구 등 개인용품을 통한 간접 접촉, 수영장 등 물을 통해 전파돼 학교 등 단체생활을 하는 시설에서는 지속적으로 주의해야 한다.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손을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비누와 물이 없는 경우 60% 이상 알코올 성분의 손 세정제를 사용하면 된다.

감염에 걸렸다면 사용한 수건 등은 반드시 뜨거운 물과 세제로 세탁해야 한다. 또 개인용품을 다른 사람과 공유해서는 안 되며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학교, 수영장 등은 가지 않아야 한다.

특별한 치료제는 없다. 증상 완화를 위해 냉찜질 등 대증치료와 2차 세균감염 예방을 위해 항생제를 사용하거나 각막 상피하 혼탁이 발생할 경우 점안 스테로이드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질본 관계자는 "의심증상이 생기면 즉시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고,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 등원하는 어린이는 완치 시까지 등원을 제한하는 등 타인과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