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집사부일체', 섭외하기 힘들었던 역대급 괴짜 사부 공개...누구길래?
'집사부일체', 섭외하기 힘들었던 역대급 괴짜 사부 공개...누구길래?
  • 진용훈 기자
  • 승인 2018.08.26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집사부일체’ 역대급 괴짜 사부가 공개된다.

26일 오후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 열 여섯 번째 사부의 야행성 라이프가 공개된다.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은 열 여섯 번째 사부를 만나기 위해 제주도에 모였다. 하지만 제작진은 사부를 만나기 전 다짜고짜 “일단 한숨 자고 시작하자”고 말했고 멤버들은 “대낮에 갑자기 자야 하는 이유가 뭐냐”며 황당해했다.

이에 제작진은 “이번 사부님의 평균 기상 시간이 오후 2시라 멤버들도 사부의 일과를 따라야한다”고 말했다. 하는 수없이 낮잠을 자려고 누운 멤버들은 “오늘 진짜 느낌이 좋지 않다”, “밤에 뭘 시키시려고 낮잠을 자게 하냐”며 걱정에 쉽사리 잠들지 못했다.

멤버들이 겨우 얕은 잠에 든 순간, 누군가 문을 두드렸다. 갑자기 등장한 의문의 남자는 “사부님이 보내서 왔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비몽사몽 한 와중에도 “방송에 슬리퍼 신고 오기 쉽지 않은데, 사부님이 보낸 분도 범상치 않다”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사부가 보낸 의문의 남자가 “새벽 4시까지 사부와 술을 마시고 오는 길이다”라고 말하자 멤버들은 “너무 겁나서 그러는데 사부님 만날 때 같이 있어주면 안 되냐”며 간절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yhj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