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여자 카누 용선 남북 단일팀, 500m 우승… 종합 대회 첫 '金'
여자 카누 용선 남북 단일팀, 500m 우승… 종합 대회 첫 '金'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8.2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24초788로 결승선 통과… 시상식서 한반도기·아리랑 연주
2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용선 500미터 여자 결선에서 남북 단일팀 선수들이 응원단에 손을 흔들며 출발선으로 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용선 500미터 여자 결선에서 남북 단일팀 선수들이 응원단에 손을 흔들며 출발선으로 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자 카누 용선 남북 단일팀이 국제 종합 스포츠대회 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카누 여자 남북 단일팀은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500m 결선 경기에서 2분24초788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들어와 우승을 차지했다.

단일팀이 따낸 메달은 한국이나 북한이 아닌 '코리아(Unified Korea)'로 집계되며 시상식에서는 한반도기가 올라가며 국가 대신 아리랑이 연주된다.

앞서 카누 여자 남북 단일팀은 전날인 25일 200m 경기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이날 경기에서는 중국이 단일팀의 뒤를 이어 0.304초 차이인 2분25초092의 기록으로 들어와 은메달을 가져갔고 동메달은 태국이 차지했다.

단일팀은 앞서 치뤄진 예선에서 2분24초044를 기록해 출전한 11개 나라 중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2위로 들어온 인도네시아의 2분27초331기록과 3초 이상 차이가 났다.

또 준결승에서도 단일팀은 2분27초203을 기록해 1위로 결선에 진출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남자 단일팀은 이날 결선 진출에 실패해 순위전인 B파이널에서 2분20초837로 1위를 차지해 11개 출전국 중 7위를 기록했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