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남지역 화장률 70% 상회...‘전국 최하위’
충남지역 화장률 70% 상회...‘전국 최하위’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8.08.26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사망 1만 5300명 중 1만 920명 화장
도, 친자연적 장례문화 확대 정책 마련 나서
충남도청 전경(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청 전경(사진=충남도 제공)

충남지역 화장(火葬)률이 지난해 70%를 웃돌았지만, 전국평균에는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나 도가 친자연적 장례문화 확대정책 마련에 나섰다.

26일 도가 보건복지부 장사정보시스템 ‘이(e)하늘’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화장률(잠정치)은 71.4%를 기록했다.

도내 사망자 1만 5300명 중 1만 920명을 화장함으로써, 화장률이 사상 처음으로 70%를 돌파한 것이다. 도내 화장률은 2005년 31.6%에서 2010년 48.4%, 2015년 65.6% 등으로 꾸준히 상승해왔다. 도내 화장률은 그러나 전국 평균(84.2%)에 못 미치며,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도는 친자연적 장례문화에 대한 공감대 확산 등을 통해 화장률을 높여 나아가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는 보건복지부와 한국장례문화진흥원이 주최·주관하는 ‘건전하고 품위 있는 친자연적 장례문화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 친자연적 장례문화를 알리는 홍보물도 제작·배부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향후 인구 고령화와 가족 구조 변화, 매장 공간 부족 등으로 화장률은 매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직까지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라며 “친자연적 장례문화 교육·홍보를 통해 화장 중심의 장묘 문화를 더욱 확산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화장시설은 천안과 공주, 홍성 등 3개이며, 총 20개의 화장로가 운영되고 있다. 이들 화장시설의 연간 최대 화장 능력은 1만 8360건이다.

[신아일보] 충남도/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