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코트라, 지방 中企 해외진출지원 강화
코트라, 지방 中企 해외진출지원 강화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08.2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조직 보강…지방지원단 30명 추가 배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코트라)가 오는 8월말까지 지방지원단에 30명을 추가 배치해 9월부터 본격적으로 지방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금번 지방지원단 확대는 지난 5월 발표한 ‘KOTRA 다운 KOTRA’를 위한 혁신로드맵 실천의 일환으로, 당시 권평오 사장은 지방 중소중견기업 해외진출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지방지원단을 신설하고 기존 11개 지방지원단 인력을 두 배로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써 KOTRA 지방지원단은 11개소 19명에서 8월에 신설된 경기북부 지원단을 포함해 12개 지원단 49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코트라는 지방지원단 확대에 따라 유관기관 협업을 통한 대표사업 발굴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각 지방 중소벤처기업청을 중심으로 구성된 지역별 수출지원기관협의회의 사무국 역할을 담당해 기관 간 협업을 주도하겠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지역별 고객 네트워크를 강화해 저변을 확대해가는 노력도 기울인다. 코트라는 지방 수출기업 모임인 ‘비즈니스 클럽’의 활동 프로그램을 다양화해 회원 수를 지속 확대하고 지역별 수출 구심체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또한 지자체, 산단공 등 지방 유관기관의 수요를 바탕으로 지역별 순회 공동설명회 등 공동사업도 확대해 나간다. 

코트라는 이번 조직 확대 및 인력증원과 함께 지원단 기능 강화 방안을 수립하기 위해 오는 9월6일까지 5개 권역별로 지방지원단 활성화 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다. 

young2@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