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민주당 전대] 文대통령 "하나될 때 승리… 경제정책 올바로 가고있다"
[민주당 전대] 文대통령 "하나될 때 승리… 경제정책 올바로 가고있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8.2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당대회 축하 영상메시지
"안주하지 않는 혁신으로 소통하는 정당 돼달라"
25일 오후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에 입장한 추미애 대표와 당 지도부가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5일 오후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에 입장한 추미애 대표와 당 지도부가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정부는 공동운명체이다.문재인 정부가 곧 민주당 정부"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에 축하 영상메시지를 보내 "우리 당은 하나가 될 때 승리하고, 분열할 때 패배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2015년 당시 당대표로 출마했던 점을 언급하면서 "당을 혁신하고 총선에 승리해서 반드시 정권을 교체하겠다고 약속드렸다"며 그 약속을 지킨 것은 제가 아닌 동지들의 뼈를 깎는 헌신과 단합의 힘"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선서를 한 그 날부터 단 한 순간도 광화문에 가득했던 국민의 명령을 잊은 적이 없다"며 "그 명령에 따라 불의의 시대를 밀어내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은 "국민과 당원의 뜻이 바로 우리 당의 뜻이 돼야 한다"면서 "안주하지 않는 혁신으로 소통하는 정당, 국민이 의지하고 믿을 수 있는 정당을 가꿔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승리하는 협치의 지혜를 모으고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정치개혁에 앞장서달라"며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더불어 잘사는 경제가 단숨에 이루어지지는 않을 것이며 오늘 선출될 새로운 지도부를 중심으로 다시 하나가 돼 함께 전진하자"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최근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현 정부 경제정책과 관련해서는 "올바른 경제정책 기조로 가고 있다"며 "취업자 수와 고용률, 상용 근로자 증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증가 등 전체적으로 고용의 양과 질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성장률도 지난 정부보다 나아졌고 전반적인 가계 소득도 높아졌다"면서 "올 상반기 수출도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청년과 취약계층의 일자리, 소득의 양극과 심화, 고령화 시대 속의 노후 빈곤 문제를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중·하층 소득자들의 소득을 높여줘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것이 혁신성장과 함께 포용적 성장을 위한 소득주도성장과 공정경제가 더욱 다양한 정책수단으로 강화돼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정부는 고용문제와 소득의 양극화 해소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한반도를 넘어 북방과 남방으로 우리 경제의 영역을 확대하고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 겠다"고 강조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